美 “대북제재 계속 이행…외부투자 신중해야”

미 국무부는 10일 최근들어 활발해지고 있는 중국의 대북 투자 움직임과 관련없이 국제사회의 대북제재는 계속 이행될 것이라고 밝혔다.


필립 크롤리 국무부 공보담당 차관보는 이날 정례브리핑에서 ‘최근 중국을 통한 북한의 여러 외자유치 노력 움직임이 북한에 대한 국제사회의 압박과 설득 노력을 무산시키지 않겠느냐’는 질문에 “(이와 관련한) 구체적인 보도 내용을 모른다”고 답했다.  


그러나 “우리는 북한이 관여하는 (핵)확산 활동 가능성에 대한 우려를 해소하는 측면에서 (유엔 안정보장이사회 결의) 1874호의 이행을 계속해 나갈 것”이라면서 국제사회의 대북제재 이행은 변함없을 것이라는 입장을 확인했다.


그는 또한 “북한 내로 가는 외부 투자를 본 지가 오래됐다. 북한에 대한 외부로부터의 투자가 신중한 투자가 될 지 잘 모르겠다”면서 부정적 시각을 드러냈다.


한미 양국이 지난 8일부터 시작한 ‘키 리졸브’ 합동군사연습과 관련해서는 “우리는 한국과 중요한 동맹 관계”라며 “이전에도 이런 훈련들을 했고, 이런 훈련들이 북한에 놀라운 것은 아니다”고 밝혔다.


앞서 북한 외무성 대변인은 지난 9일 한미 양국의 합동 군사훈련에 대해 “미국의 군사적 위협과 도발이 계속되는 한 우리의 핵 억제력은 계속 강화될 것”이라고 주장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