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대북정책 한ㆍ중 입장 고려해야”

미국은 효과적인 대북정책을 위해 남한과 중국의 입장을 충분히 고려해야 한다고 제임스 릴리 전 주한 미 대사가 주장했다.

30일 자유아시아방송(RFA)에 따르면 릴리 전 대사는 “미국이 효과적인 대북정책을 펴기 위해서는 대북 군사방안에 반대하는 남한과 중국의 입장을 고려해야 한다”고 말했다.

그는 RFA와 전화 인터뷰에서 미국인들은 북한에 대한 군사방안을 일종의 강압 수단으로 유지하기를 원한다면서 “그러나 남한과 중국은 군사방안에 반대한다는 입장을 미국에 분명히 밝혀 놓고 있다”고 지적했다.

또 “미국은 오로지 북한의 대량살상무기(WMD)를 없애겠다는 목표를 갖고 있지만 남한은 북한과 교류ㆍ협력을 통해 남북통일을 달성하려 한다”며 “중국은 북한을 완충지대로 삼고 싶어 하기 때문에 미국의 대북 강경조치에 반대한다”고 설명했다.

릴리 전 대사는 “이런 상황에서 미국이 효과적인 대북 정책을 세우기 위해서는 한ㆍ중 양국의 (대북 군사행동에 대한) 우려를 반드시 고려해야 한다”고 거듭 강조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