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대북인권특사 9일 기자회견

8일 개막한 북한인권 국제대회에 참석하기 위해 방한한 제이 레프코위츠 미 국무부 북한인권특사가 9일 기자회견을 할 예정이다.

주한 미국대사관은 8일 “레프코위츠 특사가 9일 오후 3시 서울 용산구에 있는 미국대사관 공보과 자료정보센터에서 기자회견을 갖는다”고 밝혔다.

레프코위츠 특사의 갑작스런 기자회견 계획은 접근법에서 한미간 견해차를 보이고 있는 북한 인권문제에 대한 미측의 입장을 적극적으로 밝히려는 의지 표시로 해석된다.

레프코위츠 특사는 또 이날 기자회견에 앞서 오전 7시30분께는 유명환(柳明桓) 외교통상부 제1차관과 서울 시내 모처에서 면담할 예정인 것으로 알려졌다.

그는 8일 오전에는 서울 세종로 소재 통일부와 외교부 청사를 잇따라 방문, 고경빈 통일부 사회문화교류국장과 천영우 외교통상부 외교정책실장을 각각 면담했다.

그는 이 자리에서 북한 인권문제에 대한 한국의 입장을 존중한다면서도 “열악한 인권상황을 고려할 때 북한 인권문제는 세계적 차원에서 접근할 필요가 있다”는 입장을 밝혔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