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대북거래 은행 주의권고로 北압박 가능성”

미국 재무부가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에서 대북제재책을 확정할 때까지 우선 북한과 거래 하는 은행들에 주의권고를 내릴 가능성이 있다고 미국내 북한전문가들의 연구모임인 전미북한위원회의 카린 리 사무총장이 전망했다.

그는 28일 미국의 자유아시아방송(RFA)과 인터뷰에서 “대북 제재가 확정되기 전에도 미국 정부는 재무부의 은행감독권을 이용해 북한을 압박할 수 있다”며 이같이 말하고 “지난해 미국 정부가 북한을 테러지원국 명단에서 제외하면서 북한에 대한 금융제재는 해제됐지만 2005년 재무부가 북한 돈을 거래하는 은행에 주의를 내렸던 조치는 아직 해제되지 않았다”고 상기시켰다.

그는 “미국 정부가 방코 델타 아시아(BDA)의 북한계좌에 대한 동결과 같은 대북 금융제재를 추진할 가능성도 있지만, 전면적인 금융제재의 부담감을 감안할 때 북한과 거래하는 은행에 재무부의 주의권고를 내리면서 북한에 6자회담에 복귀하라고 압박하는 수순을 밟을 수 있다”고 부연했다.

로이터통신은 26일 익명의 미 재무부 관계자의 말을 인용, 재무부가 북한에 대해 금융제재를 확대하는 방안을 검토중이라고 보도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