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대북강경파, 6자회담 재개합의 평가절하”

조지 부시 행정부 내 대북 강경파들은 북한의 6자회담 복귀에 대해 일반적인 환영분위기와는 달리 회의적인 시각을 드러내고 있다고 뉴욕타임스가 1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이 신문은 대북강경파들이 콘돌리자 라이스 국무장관이 주도하고 있는 북한에 대한 다자간 접근에 대해 불편한 심기를 드러내고 있었으며 이번 6자회담 재개 합의에 대해서도 단지 1년 전 상황으로 되돌아가는 것일 뿐이라고 평가절하하고 있다고 말했다.

강경파들은 북한이 6자회담에 돌아오기로 합의했으나 이는 북한이 회담을 포기했던 1전 상황으로 돌아가는 것에 불과하며 그 사이에 북한은 핵 실험을 통해 새로운 협상카드를 추가했을 뿐이란 반응을 보이고 있다고 이 신문은 전했다.

행정부의 한 관리는 “도대체 채찍은 어디에 있느냐”면서 6자회담 재개합의를 축하하고 있지만 이는 끝없는 논쟁으로 다시 돌아간 것일 뿐이라고 말했다.

이와 관련, 중국 내에서도 북한의 6자회담 복귀 결정이 더 큰 대가를 요구할 수 있는 적기라는 김정일 국방위원장의 판단에 따른 것이란 분석도 제기되고 있지만 많은 중국 관리들과 북한 전문가들은 제재를 피하기 위한 목적에서 이뤄진 결정이란 분석을 내놓고 있다고 뉴욕타임스가 전했다.

베이징 인민대학의 국제관계 전문가인 스인훙은 김정일 국방위원장이 국제적인 제재의 강력한 이행을 피하기 위해 6자회담 복귀를 결정한 것으로 보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김정일 국방위원장의 목적은 핵무기 개발이었으며 앞으로도 변하지 않을 것이라면서 “지금 그(김정일 국방위원장)의 목적은 그의 무기를 유지하면서 선의를 갖고 협상에 임하고 있는 것처럼 보임으로써 그가 지급해야 할 대가를 줄이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신문은 북한의 의도에 회의적인 견해를 표시하면서 대북 압박강화를 주장하는 중국 관리와 외교정책 전문가들이 늘어나고 있다면서 중국이 이미 회담복귀를 거부한 채 핵무기 개발을 지속하면 경제와 금융을 통한 대북 압박에 나설 것임을 분명히 했다는 것이 일부 중국 전문가들의 전언이라고 말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