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다른 나라들 대북 제재후 추가제재 발표”

미국 행정부는 지난 7월 북한의 미사일 시험 발사에 따른 유엔 안보리 제재 결의에 맞춰 준비중인 일련의 추가 대북 제재 조치를 ’다른 많은 외국이’ 먼저 대북제재 조치를 취하길 기다렸다가 발표할 것이라고 워싱턴 포스트가 22일 보도했다.

이 신문은 미국의 이같은 계획은 자신들의 대북 제재 조치가 과중한 것으로 비쳐지지 않도록 하기 위한 것이라고 말했다.

이와관련, 전날 유엔 본부에서 한국, 미국, 일본, 호주, 뉴질랜드, 캐나다, 인도네시아, 필리핀의 외무장관들이 8자 회동을 갖는 자리에서 일본과 호주측이 자신들이 취한 대북 제재 조치를 설명하자 콘돌리자 라이스 국무장관이 다른 외국도 이들의 선례를 따라 대북 제재에 나서야 한다고 촉구했다.

이에대해 당시 비공개 회의에 참석한 반기문 외교부 장관은 연합뉴스 특파원과 만나 라이스 장관이 “유엔 결의 1695호를 충실히 이행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고 전했다.

그러나 워싱턴 포스트는 이 8자 회동을 외교가에서는 “스파게티를 벽에 던져 어떤 것이 붙어 있나 시험해 보는 식”과 같이 실효성이 없는 것으로 보는 평가가 있다고 전했다.

이 신문은 미 국방부 산하 국방분석연구소의 한반도 전문가인 오공단 연구원의 말을 인용, “3자회담에서 4자회담으로, 6자회담에서 이제는 10자 회담이 됐다”면서 “관련 당사자들의 수가 많아질수록 실패의 속도는 더 빨라진다”고 전했다.

한편 6자회담 미국측 수석 대표인 크리스토퍼 힐 국무부 동아태 차관보는 이 8자 회동을 북한과 중국, 러시아가 빠지고 다른 5개국이 등장한 점을 빗대 “졸지에 6-1+2+3-2가 됐다”고 말했다고 이 신문은 전했다./워싱턴=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