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다른 나라도 日ㆍ濠 처럼 대북제재 동참하라”

▲ 국무부 숀 매코맥 대변인

미국은 19일 일본과 호주 정부가 북한의 미사일 시험 발사에 따른 유엔 안보리 제재 결의에 맞춰 대북 금융제재에 나선데 대해 “호주와 일본의 조치는 이들 양국의 금융 시스템이 대량살상무기(WMD)나 미사일을 확산, 조장하려는 세력에 의해 악용되는 것을 보호하는데 기여할 것”이라면서 환영의 뜻을 밝혔다.

국무부의 숀 매코맥 대변인은 또 성명을 통해 “미국은 다른 나라들도 유엔 결의안 이행을 위해 유사한 조치들을 취하길 강력히 권고한다”고 강조했다.

미국은 지금까지 12개 기업과 개인 1명에 대해 북한의 WMD및 미사일 프로그램의 확산에 이용됐다는 이유로 자산 동결 등 제재조치를 취했으며, 이들 기업및 개인은 호주, 일본 정부에 의해서도 마찬가지로 제재 대상이 됐다.

호주 정부는 이 조치가 일본과 미국의 제재를 지지하고 보완하기 위한 것으로 북한에 강력한 메시지를 전달하기 위한 것이라고 밝혔다.

일본 정부는 금융 제재외에 대북 무역 제한 조치도 강화했다.

한편 매코맥 대변인은 이날 “미국은 현재 유엔 결의를 완전히 이행하기 위해 추가적인 조치가 필요한 지 검토중”이라고 밝혀, 미국이 지난 1994년 제네바 합의 이후 및 2000년 북한의 미사일 발사유예 이후 해제됐던 대북 제재를 복원시키는 계획을 계속 저울질 하고 있음을 시사했다./워싱턴=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