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뉴욕 한복판에 ‘김정은’ 사진 광고 등장

미국 뉴욕 맨해튼 한복판에 초대형 김정은 광고판이 등장해 화제가 되고 있다.

12일 글로벌웹진 ‘뉴스로’에 따르면 맨해튼 라파이에트 스트리트에 내걸린 이 광고는 김정은을 모델로 한 보드카 광고다. 폴란드 보드카 제조사(WODKA VODKA)는 이 곳에 가로 4m, 세로 15m의 크기의 광고를 제작해 걸었다.

광고 속 김정은은 흰색 고양이를 쓰다듬고 있고 ‘보드카 병’을 미사일처럼 묘사해 타겟 위에 있는 김정은을 겨누는 듯하고 김정은은 그런 모습에 떨떠름한 표정을 짓고 있다.

‘American Quality, North Korean Pricing’이라는 광고 문구도 눈길을 끈다. 이 문구는 품질은 미국처럼 ‘우수’하지만 가격은 북한의 물가만큼 ‘싸다’는 뜻으로 해석된다.

웹진은 이 광고가 이곳을 지나는 차량 운전자들이나 보행자들의 시선을 사로잡고 있다면서 시민들은 광고를 보며 흥미롭다는 표정을 짓거나 기념사진을 찍기도 했다고 전했다. 한 시민은 “저 광고를 보면서 데니스 로드먼과 김정은이 파티를 즐겼다는 얘기가 떠올랐다”면서 “북한 지도자가 미사일 대신 보드카를 즐기며 함께 평화롭게 살면 좋겠다”고 말했다고 웹진은 전했다./사진=페이스북 캡처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