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뉴욕 접촉서 북측에 금융제재 근거 제시”

미국은 다음주 뉴욕에서 열리는 북한측과의 접촉에서 대북 금융제재를 취한 이유와 근거를 제시할 것이라고 미 국무부가 28일(현지시간) 밝혔다.

애덤 어럴리 국무부 부대변인은 이날 정례 브리핑에서 북한 외무성이 위폐와 돈세탁 등의 불법행동과 무관함을 강조하며 미국에 금융제재 해제를 촉구한데 대해 “다음주 우리측 브리핑은 북한에 그런 조치를 취한 이유와 근거를 제시하는 기회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어럴리 대변인은 또 미국의 조치가 북한체제 전복을 위한 일종의 음모라는 북측주장에 대해 미국은 “불법금융 거래 관련 법률을 적용하기 위한 조치”를 취했을 뿐이라고 강조했다.

어럴리 대변인은 이어 “이는 어떤 체제를 겨냥한 것이 아니라 그같은 활동의 증거가 있는 불법행위를 겨냥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미국은 북한측에 불법금융 거래 관련 법규정과 방코 델타 아시아에 조치를 취한 이유에 대한 브리핑을 제의했고, 북측이 브리핑을 받는데 동의해 뉴욕 접촉이 이뤄지게 됐다고 그는 설명했다.

따라서 이번 회담의 범위는 여기에 국한될 것이며, 6자 회담의 영역인 한반도 비핵화 문제는 논의되지 않을 것이라고 그는 강조했다.

그는 오는 7일 뉴욕에서 열릴 북미간 접촉의 미국측 대표는 실무급에서 정해질 것이며 여기에는 재무부 등 관련 부처 관계자들도 참석한다고 설명했다.

이 회담에는 북한측에서 리근 외무성 미국 국장이 대표로 참석한다./워싱턴=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