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뉴욕필 평양공연 환영 “문화교류 지원”

미국 정부는 26일 뉴욕필 하모닉 오케스트라의 평양 공연은 민간차원의 문화교류로서 이를 적극 지지하지만, 북미관계 개선은 북핵 합의의 이행 여부에 달려 있다고 강조했다.

콘돌리자 라이스 국무장관은 이날 뉴욕필 평양 공연과 관련 “문화교류는 좋은 일”이라며 향후 북한과의 문화교류는 바람직한 진전이 될 것이라고 기대했다.

중국을 방문 중인 라이스 장관은 “북한은 분명히 개방에의 문호가 필요한 사회로서… 뉴욕필의 공연으로부터 북한 정치의 본질이 바뀌기까지는 머나먼 길이겠지만 문화교류는 바람직한 일”이라고 밝혔다.

라이스 장관은 또 “우리는 북핵문제에 극도로 집중해있고, 그것이 관건이지만 미국은 북한 주민에게도 관심이 있다”며 “나는 북한 주민과 학생들, 기타 다른 사람들이 미국에 오는 걸 보고싶다”고 말했다.

톰 케이시 국무부 부대변인도 뉴욕필의 평양 공연은 미국 정부와는 별개로 이뤄진 “민간차원의 중요한 문화교류”라고 평가하고 “우리는 이를 지지하며 앞으로도 비슷한 종류의 활동들을 지원할 것”이라고 다짐했다.

케이시 부대변인은 “북한 주민들은 외부 세계로부터 대단히 고립돼 있다”며 “교류를 통해 북한 주민들에게 바깥 세계에의 일부 문호를 열어주는 것은 나쁜 일이 아니다”라고 지적했다.

케이시는 그러나 뉴욕필의 공연 같은 일들이 “북한 지도부와 정책에 어떤 영향을 미칠지에 대해서는 현실적이어야 한다”며 “북미간의 관계 발전은 핵문제의 진전과 깊이 연계돼 있다”고 강조했다.

데이너 페리노 백악관 대변인도 “조지 부시 대통령은 결국 이것(뉴욕필 공연)은 공연일 뿐이라고 생각한다”면서 “뉴욕필의 공연이 북한 정권의 행태를 반드시 변화시키는 것은 아니다”라고 말했다.

페리노 대변인은 이어 “뉴욕필 평양공연과 같은 문화교류를 추가로 실시하는 것은 있을 수 있다”면서도 “향후 북한과 협상의 전제조건은 6자회담의 의무 이행 여부로서 그들이 이를 준수하지 않는다면 더 많은 대화와 경제발전, 무역증대, 문화교류 확대 등과 같은 모든 일이 일어날 수 없다”고 강조했다.

그는 또 “우리는 북한의 완전하고 정확한 신고를 바랄 뿐 아니라 그들의 모든 핵확산 활동에 대한 신고를 원한다”며 북한의 조속한 핵신고를 촉구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