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뉴먼 석방 환영…케네스 배도 석방해야”

북한이 억류 중이던 미국인 메릴 뉴먼(85) 씨를 추방 형식으로 석방한 것과 관련, 미국 정부는 “기쁘다”며 환영 의사를 표시했다.

마리 하프 미국 국무부 부대변인은 6일(현지시간) 오후 “메릴 뉴먼 씨가 북한을 떠나 가족과 재회하도록 허용된데 대해 기쁘다”고 밝혔다. 하프 부대변인 이어 “북한의 이런 긍정적 결정이 1년 이상 북한에서 억류 상태가 이어진 케네스 배 씨와 관련해 큰 안도감을 준다”며 “다시 한 번 북한에 인도적 차원에서 배 씨를 특별 사면하고 즉시 석방해 배 씨가 가족들에게 돌아갈 수 있도록 해 달라고 요구한다”고 덧붙였다.

뉴먼 씨는 지난 10월 26일 열흘 일정의 북한 관광을 마치고 평양을 나오기 위해 베이징행 비행기에 탑승했으나 이륙 직전 체포돼 40여일 동안 억류됐다. 조선중앙통신은 7일 “본인이 잘못 생각하고 저지른 행위라고 하면서 그에 대해 인정하고 사죄했으며 심심하게 뉘우친 점과 그의 나이와 건강상태를 고려했다”고 발표했다.

북한의 전격 조치를 두고 일각에서는 관광 차 북한을 방문한 뉴먼 씨 억류가 길어지면 외국인 광광객 유치 사업에도 영향이 있을 것을 우려한 북한 지도부가 서둘러 뉴먼 씨를 석방한 것 아니냐는 분석이 나온다.

영국의 온라인 일간지 ‘텔레그래프’는 6일 베이징의 ‘대동여행사’ 설립자인 스튜어트 레이튼 씨의 말을 인용, “관광객 모집이 저조해 기대를 모았던 첫 크리스마스 북한 관광이 무산됐다”고 보도하기도 했다.

레이튼 씨는 “북한을 둘러싼 긴장이 계속 이어지면서 소식을 접한 사람들이 점차 북한 여행을 우려하게 됐다”고 말했다.

소셜공유
이상용 기자
sylee@uni-media.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