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노근리 재조사 계획없다”

미국 국방부는 30일(현지시간) 6.25전쟁 때 존 무초 주한미대사의 피난민 대책 서한이 노근리 사건에 새로운 사실을 밝혀주는 것은 없다며 “현재 재조사 계획이 없다”고 말했다.

국방부는 이날 연합뉴스의 재조사 계획 여부에 대한 질문에 e-메일 답신을 보내 무초 전 대사의 서한 내용이 “이 사건 조사 결과에 새로운 사실을 제공하는 것은 없다”고 말했다.

국방부는 공보차관보실 플렉스 플렉시코 공보관(해군중령)이 보낸 답신에서 “서한 전부를 읽어본 사람이라면, (피난민 대책회의 결정 사항은) 미군과 한국군을 공격하는 적군에 이용되고 있는 민간 피난민들을 보호하기 위한 의도였음을 알 수 있다”고 말하고 무초 전 대사 서한 사본을 첨부했다.

이어 국방부는 “노근리 사건에 대해선 철저한 조사가 이뤄졌다”며 한미 정부 합동 조사보고서를 읽어볼 것도 권유했다.

국방부는 “6.25전쟁 때 숨진 모든 무고한 민간인과 한미 장병들의 희생을 잊지 않는 게 중요하다”며 “앞으로 전진하며, 한미 양국 국민간 유대 강화를 위해, 그리고 역내 평화와 안정을 위해, 계속 협력해나감으로써 이들의 희생을 기리자는 게 우리의 바람”이라고 덧붙였다.

국방부는 그러나 당초 조사 보고서에서 무초 전 대사의 이 서한에 대한 언급이 빠진 이유에 대해선 설명하지 않았다.

주미 한국대사관측도 무초 전 대사 서한과 관련, 미 정부측 입장을 문의했으나 아직 구체적인 답변은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미 국무부 관계자도 무초 서한에 관한 질문에 “노근리 사건은 철저하게 조사됐다”며 한미 정부 합동 조사보고서를 읽어볼 것을 권했다.

국무부 관계자는 “6.25전쟁 초기 미 대사관측도 참석한 한국 정부와 미군 당국간 회의에 관한 언론보도를 봤다”며 이같이 말했다./워싱턴=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