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금융제재는 6자회담과 별개”

스튜어트 레비 미국 재무부 테러리즘.금융정보 담당 차관은 7일 “북한에 대한 금융제재 조치는 북핵문제를 논의하기 위한 6자회담과는 무관하고 별개”라고 밝혔다.

레비 차관은 이날 자유아시아방송(RFA)과 전화 인터뷰에서 “북한 회사에 대한 자산동결 조치나 마카오의 방코 델타 아시아은행에 대한 제재는 6자회담과 아무런 관련이 없는 미국의 금융체계를 보호하기 위한 조치”라며 이 같은 입장을 재확인했다.

그는 조지 부시 대통령이 지난 6월 대량살상무기 확산에 관여한 회사에 대해 제재 조치를 명령함에 따라 북한 회사와 후속 조치로 이들을 대신해 활동한 회사도 제재를 가했다고 설명했다.

또 “이런 조치를 통해 먼저 제재를 받은 회사가 다른 회사를 통해 금융체계에 접근하는 것을 원천적으로 봉쇄함으로써 대량살상무기의 자금원을 차단했다”고 덧붙였다.

레비 차관은 방코 델타 아시아은행이 북한 정부를 위해 단순한 위폐 유통 뿐 아니라 북한의 불법자금을 세탁하는 등 광범위한 불법활동을 해왔다고 지적하고 “누구든지 불법행위를 벌인다면 같은 제재조치를 취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현재 조사가 진행 중인 은행이나 금융기관이 있느냐는 질문에 ”그 질문에 대해서는 긍정도 부정도 하지 않겠다“며 북한 등에 대한 추가 제재의 가능성을 부인하지 않았다.

레비 차관은 남북 경협 확대에 대해 ”이렇다 저렇다 말할 입장은 아니다“고 말하면서도 ”다만 경로의 적법 여부를 떠나 북한으로 들어간 돈이 대량살상무기 확산과 같은 불법행위에 쓰이는지에 대해 미국은 크게 우려하고 있다“고 밝혔다. /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