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군사력 증강정책 비핵화 난관 조성”

북한 내각 기관지 민주조선은 22일 미국의 군사력 증강 정책이 한반도 비핵화에 난관을 조성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신문은 이날 ’조선반도 정세를 격화시키는 장본인’이라는 논평에서 미국이 최근 남한에 해상요격미사일 SM-3와 이지스함 배치 계획을 발표했다며 “미국이 조선반도에서 침략무력 증강 책동에 계속 매달려 정세를 극도로 긴장시키고 있다”고 비난했다.

신문은 특히 “미국이 여전히 우리(북)와 군사적 대결을 집요하게 추구하고 있다”면서 “우리 공화국에 대한 미국의 이같은 군사적 대결정책은 조선반도 비핵화와 평화보장에 난관을 조성하고 군사적 긴장상태를 격화시켜 정세를 전쟁 접경으로 이끌어가려는 의도적이고 계획적인 책동”이라고 지적했다.

또 “미국은 겉으로는 대화와 협상을 통해 조선반도 문제를 평화적으로 해결할 것이라고 곧잘 말하고 있다”면서 “그러나 현실은 미국의 평화 타령이 우리를 기만하기 위한 한갓 위장술책에 지나지 않는다”고 비판했다.

신문은 이어 “우리 공화국이 선군(先軍)의 기치 밑에 자위적 국방력 강화에 힘을 넣어온 것은 정당한 선택이었다”며 “날로 더욱 노골화되고 있는 미국의 새 전쟁도발 책동은 나라의 자주권 수호를 위한 군사적 억제력을 더욱 튼튼히 다지도록 떼밀고 있다”고 덧붙였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