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군당국 “WMD 선적 의심 北선박‘강남호’ 추적중”

미국 군 당국이 대량살상무기(WMD)로 의심되는 북한 국적선 ‘강남호’에 대해 추적을 벌이고 있다고 미국 폭스뉴스가 18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미군 고위 당국자는 “이 선박은 관심을 가질 만하다”면서 강남호는 과거에도 확산활동에 연루돼 온 선박으로 ‘재범’이라 표현했다고 폭스뉴스는 전했다. 뉴스는 미 군 당국이 지난 17일 북한을 떠난 강남호에 대해 출항 시점부터 이 선박을 추적하고 있었다고 밝혔다.

북한 선박에 대한 추적이 이뤄진 것은 유엔 안전보장이사회가 지난 12일 WMD 관련물자를 선적한 것으로 의심되는 선박에 대한 해상검색을 촉구하는 내용의 대북 결의안을 채택한 이후 처음이다.

미군은 ‘대북결의 1874호’에 따라 강남호가 특정국가의 항구에 기항할 경우, 해당국 정부에 연료공급을 하지 말 것을 요청하게 될 것이라고 폭스뉴스는 소식통을 인용해 전했다.

결의안 17조에서는 “공급, 판매, 이전 또는 수출이 금지된 품목을 운반하고 있다는 믿을 만한 합리적 근거를 제공할 정보가 있는 경우, 자국민들에 의해 또는 자국 영토로부터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 선박에 대한 유류, 물품 또는 기타 편의 제공 등과 같은 ‘선박 지원 서비스’(bunkering service)를 금지하기로 결정(decide)한다”고 명시하고 있다.

이와 관련 마이크 멀린 미 합참의장은 이날 기자회견에서 강남호에 대한 구체적인 대응방침에 대해서는 언급을 삼간 채 “우리는 유엔 안보리 결의 1874호를 확실하게 이행하려 하고 있다”면서 “결의안은 북한이 재래식 무기는 물론 분열성 물질, 핵무기 등을 선적할 수 없도록 명확히 하고 있다”고 말했다.

한편, 북한은 그간 자국 선박에 승선, 검색을 하는 행위를 ‘전쟁’으로 간주하고, 백배천배의 보복을 가하겠다고 엄포를 가한 바 있어 이후 북한의 반응과 대응이 주목된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