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국방 “北, 김정은 신뢰 강화위해 도발 가능성”

리언 패네타 미국 국방장관은 지난 12일(현지시간) “북한이 김정은의 신뢰를 강화하기 위해 도발을 할 가능성이 있다”고 밝혔다.


미 국방부가 16일 공개한 녹취록에 따르면 패네타 장관은 당시 텍사스주 포트블리스 기지에서 가진 타운홀 미팅에서 북한의 권력승계가 앞으로 대북정책에 미칠 영향에 대한 질문에 “정확히는 모른다. 그래서 우리는 국면이 어떻게 전개될지를 자세히 주시하고 있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패네타 장관은 “북한의 권력승계는 미국의 정책에 아무런 변화도 일으키지 않고 있다”면서 한국과 긴밀한 공조가 이뤄지고 있다고 말했다.


또 김정은에 대해 “모든 사람이 그곳의 ‘영 보이'(Young Boy)가 어떨지를 긴밀히 주시하고 있다”면서 “그는 새로운 인물이며 어리다”고 평가했다.


그는 “우리는 그가 따라갈 모델이 무엇인지를 정확히 알지 못하고 있다”며 “자신의 존재와 권력을 재창출하면서 당분간 아버지가 과거에 갔던 모델을 따라갈 가능성이 있다”고 말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