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국무부 “6자회담 맥락에서만 대북지원”

미 국무부는 19일 북한이 2.13합의 초기 조치를 이행할 경우 200만달러 상당의 대북 지원이 이뤄질 것이란 보도와 관련, 북한에 대한 모든 지원은 6자회담의 맥락에서만 이뤄질 것이라고 밝혔다.

또 대북 인도적 지원은 세계식량계획(WFP)을 통해서만 실시한다는 미국 정부의 기존 방침에도 변화가 없다고 확인했다.

숀 매코맥 국무부 대변인은 이날 기자간담회에서 북한의 초기 조치 이행 시 200만달러 상당의 대북 인도적 지원이 이뤄질 것이란 보도는 자신은 물론 크리스토퍼 힐 동아태차관보도 모른다고 밝힌 일이라며 “어떤 종류의 지원도 6자회담의 맥락에 국한돼 이뤄질 것”이라고 강조했다.

매코맥 대변인은 “WFP를 통해 (대북) 인도적 지원을 한다는게 우리의 정책이며 WFP는 북한 내 일부 프로그램을 재개했다”며 이 같은 기존 정책이 재검토되고 있는지에 대해서도 자신은 아는 바 없다고 설명했다.

앞서 일본 마이니치 신문은 북한이 6자회담에서 합의한 핵시설 정지 등 초기단계 조치를 이행할 경우 200만달러 상당의 긴급 인도적 지원을 실시할 방침이라고 복수의 미 정부 당국자를 인용해 보도했다.

북한의 동해상 미사일 시험 발사에 대해 매코맥 대변인은 “그들은 가끔 이런 종류의 훈련이나 시험을 해왔다”며 “이는 미사일 발사유예 선언(모라토리엄)에 해당하지 않는 것”이라고 논평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