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국무부 “6자회담이 중심” 거듭 강조

미 국무부는 9일 남북 정상회담에 대한 지지 입장을 밝히면서도 북한 문제에 대한 외교노력의 중심은 6자회담이라고 거듭 밝혔다.

숀 매코맥 국무부 대변인은 이날 정례 브리핑에서 “우리는 언제나 남북한간의 대화와 화해를 고무해왔다”고 남북 정상회담에 대한 지지 입장을 표명했다.

매코맥 대변인은 그러나 남북 정상회담이 “어떤 식으로든 6자회담의 관심을 분산시키거나 이의 대체물이 되리라고는 보지 않는다”면서 “당면 외교노력의 진정한 무게 중심은 6자회담이라는 게 우리 입장”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또 “미국 뿐 아니라 6자회담의 다른 당사국들도 같은 견해를 갖고 있는 것으로 본다”고 덧붙였다.

매코맥 대변인은 남북한과 미국, 중국이 참여하는 4자 정상회담 가능성을 묻는 질문에 “그런 회담이 열리리라고 생각하지 않는다”고 일축했다./연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