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국무부 한국과장 “北 핵 신고목록 못 받아”

3일간의 북한 방문을 마친 성 김 미국 국무부 한국과장은 2일 “북한이 아직 핵 신고목록을 제출하지 않았다”고 밝혔다.

김 과장은 이날 평양발 고려항공편을 통해 베이징(北京) 서우두(首都) 공항에 도착해 기자들에게 “3일간의 방북기간에 북한으로부터 핵 신고목록을 제출받지 못했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방문기간에 북한 외무성 관리들과 핵 신고와 관련한 문제를 논의했다”며 “핵 신고는 완전하고, 정확하게 이뤄져야 한다”고 말해 이번 방북에서 ‘완전하고 정확한’ 핵 신고를 북측에 촉구했음을 시사했다.

김 과장은 중국 관리들과 북한 핵 문제 등을 협의한 뒤 3일 워싱턴으로 돌아갈 예정이다.

김 과장의 이번 방북은 작년 12월 초 북핵 6자회담 미국 측 수석대표인 크리스토퍼 힐 국무부 차관보가 방북한 이후 처음으로 미 국무부 관리가 북한을 방문한 것이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