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국무부, 북핵 신고 불이행 유감 표명

북핵 2단계 합의에 따른 의무 이행 시한이 31일로 다가온 가운데 미 국무부는 30일 북한이 여전히 핵 신고를 하지 않은데 대해 유감을 표명하고, 모든 핵무기와 핵프로그램, 확산 활동의 철저한 신고를 거듭 촉구했다.

톰 케이시(사진) 국무부 부대변인은 이날 성명을 통해 “북한이 아직까지 핵프로그램에 대한 철저하고 정확한 신고 약속을 이행하지 않은 채 불능화 절차를 늦추고 있는 것은 유감”이라고 밝혔다.

케이시 부대변인은 이어 “우리는 북한이 모든 핵무기 프로그램과 핵무기, 확산활동을 정확하게 전면 신고하고 합의에 따른 불능화를 완료할 것을 촉구한다”고 강조했다.

미국은 한국, 중국, 일본, 러시아 등 6자회담 당사국들과의 긴밀한 협력을 계속할 것이며, 6자회담 합의에 따른 미국측 의무를 충실히 이행할 것이라고 그는 덧붙였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