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국무부 “북한 영변 핵시설 폐쇄”

북한이 영변 핵시설의 가동을 중단했다고 미 국무부가 14일(현지시간) 밝혔다.

이로써 영변 핵시설은 지난 2002년 10월 제임스 켈리 당시 국무부 동아태 차관보의 방북을 통해 고농축 우라늄(HEU) 핵 프로그램이 드러났다는 이유로 미국이 1994년 제네바 기본합의에 따른 중유공급을 중단하고 북한이 이에 맞서 원자로 가동을 재개한지 거의 5년만에 다시 운전을 멈췄다.

국무부는 이날 숀 매코맥 대변인 명의의 성명을 통해 “미국은 오늘 북한이 영변 핵시설을 폐쇄했다는 통보를 받았다”며 “우리는 이 같은 진전을 환영하고, 북한에 도착한 국제원자력기구(IAEA) 팀에 의해 검증과 감시가 이뤄지길 기대한다”고 밝혔다.

국무부는 성명에서 “6자회담의 다른 모든 당사국들과 함께 2005년 9.19 공동성명의 이행을 통해 한반도 비핵화를 이룩하려는 우리의 의지는 여전히 확고하다”고 강조했다.

국무부는 또 “6자회담 대표단이 18일 베이징에서 회동할 예정인 가운데, 북한이 모든 핵 프로그램의 신고와 기존 핵시설의 불능화를 다짐한 2.13합의의 다음 단계 이행이 신속히 이뤄질 수 있도록 모든 당사국들과 협력하기를 우리는 고대한다”고 밝혔다.

북한의 영변 핵시설 가동 중단 통보는 2.13합의에 따른 대북 중유공급 1차분 6천200t을 실은 선박이 북한에 선봉항에 도착한 지 몇 시간만에 이뤄졌다.

크리스토퍼 힐 국무부 동아태 차관보는 북한의 영변 핵시설 가동 중단 통보가 있기 전, 일본 기자들에게 영변 원자로 폐쇄는 “단지 첫 조치일뿐”이라며 머지않은 시간 내에 북한의 모든 핵시설과 활동에 대한 자진 신고가 이뤄지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힐 차관보는 북한측의 자진 신고가 “시설의 불능화에 앞서 취해질 다음 단계 초기 조치들 중 하나”라며 모든 시설과 활동을 망라한 “포괄적인 리스트의 신고가 수주, 아마도 2달 남짓 내에 이뤄지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힐 차관보는 “앞으로 더 이상의 문제는 없을 것이라고 말하면 좋겠지만, 내 경험상 그렇지 않다”고 말해 향후 협상 과정에서 상당한 진통이 있을 것임을 시사했다.

앞서 IAEA 북핵 감시검증단의 아델 톨바 단장은 “지난 수주간 북한측으로부터 받은 협력에 비추어 우리 일을 성공적인 방식으로 할 수 있을 것으로 본다”고 기대했다.

IAEA 감시검증단은 가동이 중단된 영변 핵시설에 감시 장치를 설치하고, 현지에 일부 전문가와 요원들을 상주시킬 계획이라고 AP통신이 외교 소식통을 인용해 보도했다.

힐 차관보는 앞서 “북한이 16일까지는 핵 시설을 폐쇄할 것”이라며 “(그 시점이) 토요일이 될지, 일요일, 월요일일 지는 잘 모르지만 조만간 이뤄질 것이란 사실은 잘 안다”고 말했다.

그는 “영변 (핵)시설을 폐쇄했다는 소식을 기대한다”며 “그날은 6자회담을 위한 좋은 날이 될 것”이라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