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국무부 “북한 비핵화 약속이 먼저”

전제조건 없이 대화에 응하라는 북한과 중국의 주장에 대해 미국 정부는 “북한의 비핵화 약속이 먼저”라고 응수하고 나섰다.


미국의 소리(VOA)의 보도에 따르면 미 국무부 머리 하프 부대변인은 18일(현지시간) 정례브리핑에서 북한이 비핵화 약속부터 지켜야 6자회담이 가능하다는 입장을 확인했다. 


김계관 북한 외무성 제1부상과 리용호 외무성 부상이 최근 베이징에서 열린 학술회의에서 ‘조건없는 6자회담의 조속한 재개’를 주장했지만, 미국은 대화를 서두르지 않겠다는 기존의 입장을 확인한 셈이다.


하프 부대변인은 특히 북한이 도발을 자제하고 비핵화를 위한 의미있는 조치를 취할 책임이 있다는 점을 강조했다.


그러면서 그는 북한이 9.19 공동성명을 이행하고 되돌릴 수 없는 비핵화 조치를 통해 국제 의무를 준수하도록 진정성 있고 신뢰할 만한 협상을 벌이겠다고 덧붙였다.


미국은 최근 북한이 미국의 ‘대북 적대시 정책’ 철회와 ‘조건없는 미-북 회담’을 주장할 때마다 일관되게 이런 입장을 밝혀왔다.


북한이 2005년 6자회담 9.19 공동성명 등을 통해 모든 핵무기와 핵 계획을 포기하기로 여러 차례 약속한 만큼, 먼저 행동을 통해 진정성을 보이는 게 순서라는 논리다.


한편, 왕이 중국 외교부장이 김계관 제1부상과 면담한 데 이어 19일 워싱턴에서 존 케리 미 국무장관과 만날 예정이어서 북한 핵 문제와 6자회담 재개에 대한 관련국들의 입장 조율 여부가 주목된다고 방송은 덧붙였다.


하프 부대변인은 두 나라 외교장관이 오찬회동을 통해 북한 문제 등 광범위한 국제 현안을 협의할 예정이라며, 특히 북한 핵 관련 사안이 주요 의제로 오를 것이라고 설명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