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국무부, 북한인권 개선 사업에 총 68억원 지원 계획”

미 국무부
미 국무부 건물 / 사진=연합뉴스

미국 국무부가 북한인권 개선 사업에 총 약 68억 원을 지원할 계획이라고 미국의 소리(VOA) 방송이 21일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미 국무부 민주주의·인권·노동국은 20일(현지시간) 북한의 인권과 책임 추궁, 정보 접근을 위해 활동하는 국내외 단체에 500만 달러(약 57억 원)를 지원한다는 내용의 공고를 발표했다.

국무부는 기금의 70%인 350만 달러(약 40억 원)를 대북 정보 유입과 내부 정보 유출, 그리고 북한 내 정보 유통을 촉진하는 사업에 지원할 것이라고 전했다.

그러면서 국무부는 해당 사업에는 대북 라디오 방송 제작과 송출, 신규 콘텐츠 생산과 기존 콘텐츠 획득, 정보 유입에 필요한 새로운 체제 개발이나 기존 체제의 확대 등이 있다고 예를 들었다.

또한 국무부는 기금의 나머지 30%인 150만 달러(약 17억 원)는 북한인권 유린을 기록하고 이에 대한 국제적 인식을 제고하는 사업에 지원할 것이라고 밝혔다.

해당사업에는 북한의 정치범수용소에 대한 온라인 데이터베이스를 구축과 유지, 인권 유린과 침해에 대한 기록, 국제사회에 보고서 제출이나 옹호활동이 있다고 국무부는 설명했다.

이와는 별도로 국무부는 대북 정보 유입과 북한 인권유린 사례 기록 사업 등에도 각각 50만 달러(약 5억 7000만원)씩, 총 100만 달러를 지원할 계획도 밝혔다.

이어 국무부는 기금 지원의 마감시한은 오는 5월17일(현지시간)까지로, 선정된 사업의 활동 기간은 18개월에서 42개월이라고 덧붙였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