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국무부 “미사일-여기자 억류 분리 대응할 것”

미국은 북한에 의해 억류된 미국 여기자 사태와 관련, “미국 정부의 관심은 미국인의 안전에 있고 그들의 조기 석방을 위한 외교적 노력을 지속하고 있다”고 31일(현지시간) 재차 확인했다.

고든 두기드 국무부 부대변인은 이날 정례브리핑에서 “우리는 그들이 이른 시일안에 석방돼 집으로 돌아오길 바란다”며 이같이 말했다.

두기드 부대변인은 ‘북한이 여기자 2명을 공정하게 기소할 것으로 보느냐’는 질의에 “그들이 기소될 것이라는 언론 보도를 봤지만, 우리는 외교적 경로를 통해 그런 사실을 접하지 못했다”며 “이번 문제에 대한 외교적 해결을 계속 추구하고, 우리 국민을 도울 수 있는지 보고 노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여기자 억류 사건과 북한의 로켓 발사의 연관성에 대해 “북한 로켓 발사 움직임에 대한 미국의 강한 언급이 미국인에 대한 불이익을 증가시켜서는 안된다”며 “서로 연관된 사안이 아니다”고 강조했다.

두기드 부대변인은 평양주재 스웨덴 대사관을 통해 여기자들에 대한 영사접근권을 확보할 방침이라면서 “그들(스웨덴)에게 영사 접근권을 추구해 줄 것을 계속 요청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여기자 사태와 6자 회담의 연관성과 관련, “우리는 북한에 6자 회담에 대해 한번도 닫아 본적이 없다”며 “이들 둘은 같은 문제가 아니며, 우리는 이를 같은 문제로 다루지 않는다”고 설명했다.

한편, 북한의 조선중앙통신은 31일 억류중인 미국 여기자들에 대한 북한 당국의 중간 조사결과를 소개하며, “증거자료들과 본인들의 진술을 통하여 불법입국과 적대행위 혐의가 확정됐다”고 보도한 바 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