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국무부 “北 확산문제, 6자회담서 다뤄야”

북한과 시리아간 핵협력 의혹에 대한 미 중앙정보국(CIA)의 비공개 브리핑이 24일 상.하원 의원들에게 실시된 가운데 국무부는 북한의 핵확산 문제를 6자 회담의 틀에서 다뤄야 한다고 강조했다.

숀 매코맥 국무부 대변인은 이날 기자간담회에서 북한의 핵확산 활동과 검증 문제가 그동안 북핵 6자회담의 중요 부분으로 다뤄져 왔다며 확산 문제는 6자회담의 틀 내에서 대처해야 한다는 게 국무부의 입장이라고 밝혔다.

매코맥 대변인은 이어 북한이 제출할 핵신고서에는 플루토늄은 물론 우라늄농축 핵프로그램과 핵확산 활동을 포함한 모든 내용이 포함돼야 한다고 거듭 지적하고 북한의 신고를 지켜본 뒤 대응하겠다는 국무부 방침을 거듭 설명했다.

콘돌리자 라이스 국무장관은 북한의 핵신고를 보고 충분한 내용인지 여부를 판단하기 전까지는 6자회담을 진전시킬 것인지에 대한 권고를 하지 않을 것이라고 매코맥은 말했다.

북핵 6자회담 다른 당사국들도 북한이 6자회담 의장국인 중국에 신고서를 제출하면 이를 보고 각각 독자적인 판단을 하게 될 것이라고 그는 지적했다.

성 김 국무부 한국과장의 방북 협의와 관련해서는 김 과장이 곧 귀국해 협의 내용을 보고할 것이라며 더 이상의 언급을 피했다.

2박3일간의 방북 활동을 마치고 24일 서울에 도착한 성 김 미 국무부 한국과장은 “매우 좋은 방문이었고 본질적인 협의를 했다”고 말했다.

북한 외무성 대변인도 성 김 과장의 평양 방문에 대해 “협상은 진지하고 건설적으로 진행됐으며 전진이 있었다”고 논평했다./연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