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국무부 “北, 추가 식량 지원 거부”

북한이 최근 미국의 추가적인 식량지원을 거부했다고 미국 국무부가 17일(현지 시간) 밝혔다.

미국의 로버트 우드 국무부 부대변인은 이날 정례브리핑에서 “북한이 아무런 이유없이 미국의 추가적인 식량지원을 거부했다”며 “미국은 북한이 인도적인 지원을 거부한 데 매우 실망하고 있다”고 말했다.

우드 부대변인은 “이 같은(식량지원) 프로그램은 어려운 북한주민들에게 식량 제공을 돕기 위한 것이었다”며 “이것(식량지원 거부)은 우리가 2008년에 북한과 체결한 협정 이행에 도움이 되는 게 아니다”고 강조했다.

그는 이어 “북한의 식량 사정은 좋지 않고 북한 주민들은 분명히 식량지원을 원하고 있다”며 “북한에 제공하는 인도적 지원은 북한 주민들에 대한 진정한 인도적인 관심과 관계된 것이며 6자회담과는 아무관계가 없다”고 덧붙였다.

우드 부대변인은 “미국은 작년과 올해에 걸쳐 북한에 16만9천t의 식량을 전달했고, 마지막 대북 식량 선적분인 5천t 가량의 야채 기름과 옥수수, 콩은 지난 1월에 북한에 도착해 미국 비정부기구(NGO)들에 의해 배급이 이뤄지고 있다”며 “미국 정부는 NGO들과 협력해 북한의 식량이 주민들에게 적절하게 배포될 수 있도록 확실히 보장할 것”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