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국무부, 北 종교탄압 특별우려 대상국 지정”

미국 국무부가 2006년 이후 처음으로 북한을 종교 탄압 특별우려 대상국가로 공식 지정했다고 자유아시아방송(RFA)이 28일 보도했다.

방송은 미국 국무부가 북한을 비롯한 8개 국가를 종교의 자유가 허용되지 않는 ‘특별우려 대상국가’(CPC: Country of Particular Concern)로 공식 지정했다고 미국국제종교자유위원회(USCIRF)를 통해 확인했다.

미국국제종교자유위원회는 미국 정부가 공식 지정한 ‘특별우려 대상국가’의 명단을 확인해 달라고 국무부에 요청한 결과 부시 행정부의 임기 말인 2009년 1월 16일 북한을 포함해 중국, 버마, 이란, 수단, 에리트레아, 사우디아라비아, 그리고 우즈베키스탄 등 8개 국가라는 답변을 받았다고 방송은 전했다.

위원회는 “국무부가 ‘특별우려 대상국가’로 8개 나라를 공식 지정하기는 2006년 이후 처음”이라며 “‘특별우려 대상국가’로 공식 지정된 국가는 종교 상황을 개선하지 않으면 미국 정부의 제재를 받을 수도 있다”고 밝혔다.

방송은 미국국제종교자유위원회의 관계자와의 인터뷰를 통해 “국무부가 지난 1월 ‘특별우려 대상국가’를 공식 지정했지만, 이 국가들에 대한 미국 정부의 제재와 관련한 내용은 없었다”고 전했다.

한편 미 국무부는 지난해 9월 19일 ‘2008 국제 종교자유 보고서’를 통해 “김정일과 그의 선친(김일성)에 대한 우상화는 정권의 이념적 지주가 되고 있고, 때로는 국교(國敎)의 교리와 유사한 모습을 보이고 있다”고 지적하며 “약 15만-20만명이 종교적 이유 등으로 열악한 시설의 정치수용소에 수용돼 있고 고문과 굶주림이 일상적으로 일어나고 있다”고 주장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