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국무부차관보 대행 “北불법활동 막기위해 모든 수단 활용”

미국은 위폐문제 등 북한의 불법활동을 차단하기 위해 모든 이용가능한 수단을 동원할 것이라고 스티븐 래더메이커 미 국무부 국제안보 및 핵비확산담당 차관보 대행이 28일 밝혔다.

래더메이커 차관보대행은 이날 볼티모어세계문제이사회 연설에서 “미국은 위폐문제, 밀수, 돈세탁, 대량살상무기(WMD) 이전을 통한 수입 등 북한의 모든 불법활동으로부터 미국을 보호하기 위해 이용가능한 수단들을 모두 활용할 것”이라고 말했다고 미 국무부가 밝혔다.

래더메이커 대행은 “이런 미국의 조치들은 북핵 6자회담과는 별개”라면서 “북한이 6자회담을 볼모로 잡고 있는 것은 유감스런 일”이라며 대북금융제재 해제를 6자회담 참가의 선결조건으로 내세우고 있는 북한을 비판했다.

그는 또 “북한의 이런 행동은 지난 9월 합의된 북핵 6자회담 공동성명에 대한 북한의 이행 및 북핵 프로그램에 대한 완전하고 검증가능한 제거 등에 대해 의문을 갖게 한다”고 덧붙였다.

이어 그는 “미국은 6자회담 공동성명을 이행하기 위해 6자회담으로 복귀할 준비가 돼 있다”고 강조했다./워싱턴=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