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관리 “폭발 규모 200t 불과할 수도”

북한의 핵실험 발표와 관련한 각종 의구심이 제기되고 있는 가운데 북한이 실시한 시험의 폭발 규모가 최저 200t에 불과할 수도 있다고 미국 관리들이 말한 것으로 10일 전해졌다.

익명을 요구한 미국 관리들은 9일 실시된 폭발의 지진파 자료들을 분석한 결과, 폭발 규모가 TNT 등 재래식 폭발물을 터뜨렸을 때와 비슷한 최저 200t에 그쳤을 가능성이 있다고 말한 것으로 로이터와 AFP통신이 보도했다.

한 정보 소식통은 “나는 200t 쪽으로 보겠다. 그게 지진파 자료의 분석 결과들이 시사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이는 통상적인 핵실험 규모보다 작을 뿐 아니라 폭발규모가 수백t에서 1kt(킬로톤) 정도라는 미국 관리들의 당초 추정보다 훨씬 약한 것이다.

미국 관리들은 그러나 북한이 재래식 폭발물을 가지고 핵실험을 한 것처럼 했을 가능성은 별로 없으며, 북한이 핵실험을 했지만 잘 안됐다는게 미국 정보계의 ‘유력한 가정’이라고 밝혔다.

미국 정보 당국은 이같은 가정 아래 왜 북한의 핵실험이 예상보다 훨씬 약한 폭발을 하는데 그쳤는지 를 분석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한편 브라이언 휘트먼 미 국방부 대변인은 이날도 구체적인 발표 시점을 밝히지 않은 채 북한의 핵실험과 관련한 분석작업이 계속되고 있다고 설명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