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경수로 제공, 선사품 아니다”

재일본 조선인총연합회 기관지 조선신보는 21일 “조선의 핵포기는 미국이 경수로를 언제 제공하는가에 달려있다”며 “미국이 조선에 현존하는 핵시설의 해체를 요구한다면 응당 이행해야 할 의무사항”이라고 밝혔다.

이 신문은 이날 제4차 6자회담 공동성명을 다룬 인터넷판 기사에서 “조선(북)이 이미 핵포기의 결단을 내렸고 스스로 뒷걸음을 치는 일은 없을 것”이라면서 “공동성명에 대한 긍정적인 평가는 조선이 이미 핵포기의 결단을 내렸음을 말해주고 있다”고 말했다.

조선신보는 북한의 경수로 요구와 관련, “조선이 자립적 핵동력공업을 동결시키는 대가로 제공되는 경수로는 그 무슨 선사품이 아니고 주권국가의 자주적 권리에 속하는 평화적 핵활동 권리의 행사”라고 지적했다.

이 신문은 “먼저 핵을 포기해야 경수로를 제공할 수 있다고 주장하는 것은 미국이 조선을 ’핵범인’으로 취급하는 관점을 버리지 않았다는 증거”라며 “서로의 자주권을 존중하고 평화공존할 데 대한 ’말 대 말’ 공약에 배치되는 주장”이라고 말했다.

신문은 “합의된 사항들의 이행순서는 제5차 6자회담에서 토의하게 될 것이지만 ’선(先) 핵포기’를 배격하는 조선의 입장에는 변함이 없을 것”이라며 “자체방위의 견지에 입각한다면 그 외적 요인이 사라지지 않는 한 이미 보유하고 있는 핵억제력을 내놓을 수 없다”고 강조했다.

이 신문은 “조선을 핵범인으로 몰아붙이는 관점은 공동성명에서 완전히 배제됐다”며 “공동성명에는 호상 존중과 평등의 정신이 관통됐다”고 평가했다.

조선신보는 6자회담의 유용성에 대해 “조선은 냉전종식 후 유관국과 새로운 관계수립을 위해 움직였지만 조선반도의 비핵화를 실현하는 문제가 관건으로 나섰다”며 “미국은 두 차례에 걸친 핵위기를 통해 조선의 지향을 힘으로 막았지만 6자회담의 틀거리는 더 이상 특정국가의 강권행사를 허용하지 않을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 신문은 “조선반도의 비핵화는 하루 아침에 이뤄질 수 없지만 냉전의 흔적을 가시는 과정은 이미 시작됐다”며 “북.남조선과 미국, 중국, 러시아, 일본이 역사상 처음으로 발표한 공동성명은 동북아시아의 지각변동을 예고하는 신호탄”이라고 덧붙였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