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검증 강조는 자기욕심, 의무이행 먼저”

북한 입장을 대변하는 재일본 조선인총연합회 기관지인 조선신보는 10일 미국이 북한의 핵 신고서에 대해 검증을 강조하는 것은 “자기 욕심부터 내세우는 일방적 주장”이라며 ’행동 대 행동’ 원칙에 따른 경제적 보상조치 등 ’의무 이행’을 강조했다.

조선신보는 6자회담 수석대표 회담이 열리고 있는 베이징발로 ’6자회담 단장회의 시작, 초점은 모든 참가국들의 의무이행’이라는 제목의 기사에서 “6자합의 이행의 원칙인 ’행동 대 행동’에 따르면 현 시점에서는 조미(북미)의 어느 일방이 그 무슨 후속조치를 스스로 취하거나 무작정 상대방에게 요구할 수 있는 형편이 아니다”면서 이같이 주장했다.

신문은 북한이 지난 4일 외무성 대변인 담화를 통해 테러지원국 명단 삭제가 절차상 요인으로 아직 발효되지 않았고, 적성국무역법 적용 해제도 “내용적으로 보면 완전하지 못하다”고 미국의 행동 조치의 ’불완전성’을 지적하면서 이에 대한 검증의 필요성을 강조한 것은 이번 수석대표 회담에 임하는 북한 측의 입장을 표명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신문은 “이번 회의에서 조미 쌍방은 이미 취한 동시행동 조치의 실효성을 호상(상호) 검증하는 것을 전제로 하고 ’제2단계’의 마무리와 ’다음 단계’에 관한 6자의 문제 토의를 주도해 나갈 것으로 예상된다”고 밝혔다.

신문은 또 북미의 행동조치와 더불어 이번 회의에서 다뤄질 주요 의제는 “조선(북한)을 제외한 5개국의 경제적 보상조치를 완결하는 문제”라면서 경제적 보상조치에서 관건은 “6자합의 이행을 외면해 왔던 일본의 태도”라고 지적한 후 “이번 단장회의에서 일본이 구태의연한 접근법을 취할 경우 ’제2단계’의 마무리와 ’다음 단계’에 관한 6자의 문제 토의에 장애가 조성될 가능성도 없지 않다”고 강조했다.

신문은 아울러 “북한의 핵시설 무력화(불능화)는 현재 80% 이상의 수준에서 진척되고 있다”면서 북한의 핵 신고서 제출에도 불구하고 다른 참가국들의 의무이행이 계속 미뤄진다면 “핵시설 무력화 작업과 더불어 핵 신고서를 검증하는 작업에서도 차질이 생길 수 있다”고 의무 이행을 거듭 촉구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