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검증체계 합의까지 北테러지원국 해제 안 해”

미국 국무부는 11일 북한이 핵신고 검증방안에 대해 합의할 때까지 북한을 테러지원국 명단에서 삭제하지 않을 것이라는 방침을 밝혔다.

로버트 우드 국무부 부대변인은 이날 브리핑에서 “북한이 강력한 핵검증 체계에 합의 할 때까지 미국은 북한에 어떤 양보도 하지 않을 것”이라며 “미국이 북한에 원하는 것은 강력한 검증방안으로, 이러한 입장은 계속 될 것”이라고 밝혔다.

우드 부대변인은 미북 양측이 북핵 프로그램 검증과 관련, 합의를 이루지 못하는 이유에 대해 “북한은 핵검증 체계를 위해 그들이 무엇을 해야 하는지 알고 있다”고만 답하며, 구체적인 언급을 피했다.

이에 앞서 콘돌리자 라이스 미 국무장관도 11일 고무라 마사히코(高村正彦) 일본 외무상에게 직접 전화를 걸어 북한에 대한 테러지원국 해제 일시가 연기될 것임을 확인해줬다.

부시 행정부는 북한의 핵프로그램 신고서 제출에 따른 상응조치로 지난 6월 26일 의회에 대(對)북한 테러지원국 명단 삭제 의사를 통보했고, 45일 심의 규정을 적용하면 11일부터 효력 발생이 가능했었다.

한편, 이와 관련 부시 미국 대통령도 지난 10일 베이징에서 후진타오 중국 국가주석과 만나 북한문제에 대한 우려를 표명했다고 미 NBC 방송이 보도했다.

부시 대통령이 이날 회담에서 북한 문제의 어떤 부분을 언급했는지는 밝혀지지 않았지만, 테러지원국 해제 방침과 맞물린 검증체계 방안 등에 언급했을 것이라고 방송은 추정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