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건설적이라고 느껴질 때 6자 재개”

미국은 8일(현지시간) 6자회담 재개와 관련, “우리는 다자회담이 건설적이라고 느껴질 때 이 회담을 재개할 준비가 돼 있다”고 밝혔다.


필립 크롤리 국무부 공보담당 차관보는 이날 정례브리핑에서 로즈 고테묄러 군축·검증담당 차관보가 ‘지금이 6자회담이 재개될 시점’이라고 언급한데 대한 질문에 이같이 답했다.


앞서 고테묄러 차관보는 이날 워싱턴에서 열린 한 세미나에서 북한의 최근 영변핵시설 주변 움직임 등에 “깊이 우려하고 있다”면서 “지금은 6자회담을 다시 시작해 핵프로그램에 대한 북한과 대화하는 노력을 재개해야 할 때”라고 밝혔다.


크롤리 차관보는 이어 “버락 오바마 대통령은 한국 방문을 고대하고 있다”면서 “오바마 대통령이 6자회담의 많은 지도자들을 만날 것이기 때문에 북한 문제는 주요한 논의 의제가 될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우리는 (6자회담) 관련국들의 의견을 비교할 것이며, 이후에 무슨 일이 일어나는지를 지켜볼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와 관련 마이크 해머 백악관 국가안보회의 대변인은 지난 주 오바마 대통령의 아시아 순방을 앞두고 가진 기자회견에서 “수차례 얘기했듯이 북한은 되돌릴 수 없는 한반도 비핵화를 목표로 하는 6자회담 재개를 위해 그에 필요한 조치들을 취하고 진정성을 보여야 한다”며 “북한은 비극적인 천안함 사건과 관련한 한국의 우려를 해소해야 한다”고 밝힌바 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