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강력한 北 대응방안 마련할 것”

미국 국무부는 북한의 로켓 발사와 관련한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1·2차 협의가 별다른 성과없이 종료되자 6일 “강력하고 효과적이며 일치된 대응이 나오길 기대한다”며 미국의 강력한 대북제재 추진 의지를 강조했다.

로버트 우드 국무부 대변인 직무대행은 이날 정례브리핑에서 “(미국은) 미사일 발사에 대한 강력하고 효과적인 대응책을 강구하기 위해 유엔 안보리 회원국들과 논의를 계속해 나갈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미국 국무부의 이 같은 입장은 이번 사태에 대해 대응의 조율과 협력을 강조함으로써 입장 차이가 있는 중국과 러시아와의 이견을 좁히는 데 노력할 것으로 풀이된다.

우드 직무대행은 “(이 사태의 해결방안에 대해) 이견이 있는게 사실이지만, 북한이 취한 행동(로켓발사)에 대해서는 한결같이 우려를 표시했다”면서 “이 문제는 매우 복잡하기 때문에 시간이 걸릴 것”이라고 밝혔다.

그러나 그는 “이 문제는 강력한 대응방안을 도출해 내기 위해 매우 열심히 노력해할 정도로 중요하며, 만약 그렇게 하지 않으면 우리는 잘못된 신호를 북한에 전달하게 된다”고 강조했다.

우드 직무대행은 ‘이번 안보리 합의가 이뤄지지 않은 것을 볼 때 북한의 승리가 아니냐’는 지적에 “그렇게 규정하는 것에 전적으로 동의할 수 없다”며 “정치적 관점에서 볼 때 로켓발사는 북한 (스스로를)을 국제사회로부터 더욱 고립시켰다는 점에서 승리가 될 수 없다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이어 그는 ‘유엔 안보리 이외에 미·북 양자 관계에서 제재를 가할 수 있느냐’는 질의에 “만약에 우리가 할 수 있는 게 있다면 확실하게 (제재를) 할 것”이라며 독자제재 가능성을 시사했다.

그러나 우드 직무대행은 “지금 우리 관심의 초점은 안보리에서 합치된 대응을 얻어내는 것”이라며 “우리 목표는 북한이 6자회담의 틀 안에서 협상에 복귀하도록 노력하는 것이고, 그것은 높은 우선순위를 가지고 있다”고 강조했다.

한편, 수전 라이스 유엔주재 미국대사도 6일 CNN, CBS방송과의 인터뷰에서 북한의 로켓 발사를 “명백한 국제법 위반 행위”라며 “북한의 지도자들이 처벌을 받지 않고도 이 같은 행동을 벌일 수는 없다는 점을 깨닫게 하려면 유엔 안전보장 이사회가 국제법적 구속력을 갖는 대북 결의를 마련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라이스 대사는 “미국은 앞으로 안보리의 주요 회원국들과 개별적인 합의를 할 것”이라며 “북한을 6자 회담이라는 건설적인 협의체로 돌아오도록 하기 위해 어떠한 방식으로 외교적 노력과 압력을 조화시켜야 하는지가 논의의 핵심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