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각국에 초강경 대북제재 동참요청”

미국이 유엔 안보리 대북 결의에 따른 초강경 제재 조치를 조속히 취할 필요가 있다는 공문을 6자회담 참가국과 전세계 190여 모든 유엔 회원국에 발송했다고 14일 조선일보가 보도했다.

미국은 최근 전세계 주재 공관을 통해 발송한 공문에서 자신들이 취할 대북제재 조치를 거론한 뒤 이와 유사한 조치들을 유엔 회원국들이 취해줄 것을 촉구했다며 정부관계자의 발언을 빌어 전했다.

미국이 유엔 회원국에 보낸 공문에는 북한의 대량살상무기(WMD)의 구매 및 판매와 관련된 분야의 엄격한 제재, 북한 선박의 해상 검문, 금윰제재 등이 포함된 것으로 알려졌다.

미국은 특히 WMD와 관련됐을 가능성이 있는 모든 무역 거래에 대해서 단호하게 대처한다는 입장을 밝혔다고 신문은 전했다.

이 문제와 관련해 미 행정부의 고위 관계자는 “유엔결의 이행은 당연히 이행할 의무이고 각국 입장에서 방법을 결정해 이행하게 돼 있다”며 “노 대통령이 정상회담을 마치고 떠난 후 유엔 대북결의 1695에 따른 제재조치를 실행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와 관련, 일부 유럽 국가들은 “미국이 통보한 대북 조치가 너무 강하다”며 반대 입장을 밝힐 정도로 이 공문은 초강경 조치를 담고 있다고 정부 관계자들은 전했다.

또 한국정부는 미국의 이러한 조치가 북한을 더 자극할 수 있다고 보고 제재 수위를 조정해야 한다는 입장을 전달했다고 신문은 덧붙였다.

정부의 한 관계자는 “미국이 보낸 공문은 사실상 안보리 대북 결의의 취지를 넘어선 것 같다”며 “북한의 모든 무역과 거래를 틀어막겠다는 조치라고 보면 된다”며 미국의 강경조치에 부정적 의사를 내비쳤다.

김송아 기자 ksa@dailynk.com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