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日 前총리 ‘핵무장’ 언급 계기 핵우산 제공”

미.일 안보조약 개정 후인 1960년대 2명의 일본 총리가 ’핵무장론’을 언급한 것이 계기가 돼 미국에 의한 ’핵우산 제공’ 움직임이 본격화된 것으로 밝혀졌다고 아사히(朝日)신문이 1일 보도했다.

미국 조지 워싱턴대학 부설 민간연구기관인 ’국가안보문서보관소(NSA)는 최근 기밀해제된 미국 국방부 공문서에서 이같은 사실을 확인했다.

공문서에 따르면 이케다 하야토(池田勇人) 전 일본 총리는 지난 1961년 11월 일본을 방문한 딘 러스크 미국 국무장관에게 내각에 ’핵무장론’이 있다는 사실을 처음으로 밝혔다.

이어 후임인 사토 에이사쿠(佐藤榮作) 전 총리도 1964년 12월 에드윈 라이샤워 전 주일대사를 만나 당시 해럴드 윌슨 영국 총리의 발언을 인용하면서 “다른 사람이 핵을 가지면 자기도 갖는 것은 상식”이라고 말했다.

이는 중국이 그해 10월 처음으로 핵 실험에 성공한 사실을 지칭한 것이었다.

사토 전 총리의 발언 이후 에드윈 당시 주일대사는 “사토 총리가 이케다 전 총리 보다 신중치 못하다는 것은 평판과 같다. 그의 솔직함과 열의는 신선하나 나는 거기서 심각한 위험을 본다.

그가 위험한 길로 빠지지 않도록 이케다 전 총리에게 행한 것 이상의 교육이 필요하다”고 본국에 보고했다.

그러자 딘 당시 미국 국무장관은 “이 이상의 핵확산에 반대해야 한다”며 린든 존슨 당시 대통령에게 진언했고 존슨 대통령은 일본의 핵무장을 막기위해 1965년 사토 전 총리와의 회담에서 ’핵우산’을 제공하겠다고 최초로 밝혔다는 것이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