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對테러자금담당 재무차관 유임

버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 행정부가 북한과 이란 등과 관련된 금융제재를 담당해온 스튜어트 레비(45) 재무부 테러.금융정보담당 차관을 유임시키기로 해 핵 확산이나 무기거래, 테러를 막기 위한 수상한 자금거래를 차단하는데 주력한 전임 조지 부시 행정부의 정책을 이어갈 것으로 보인다.

블룸버그 통신은 1일(현지시간) 레비 차관이 티머시 가이트너 신임 재무장관 밑에서 자신의 일을 계속 하기로 했다고 밝혔다고 보도했다.

레비 차관은 블룸버그 통신과의 인터뷰에서 가이트너 장관과 램 이매뉴얼 백악관 비서실장과의 협의를 거친뒤 자신이 계속 현직에 남을 것이란 결정을 직원들에게 이틀전에 알렸다고 밝혔다.

레비 차관은 부시 행정부가 2004년 신설한 테러.금융정보담당 차관직을 맡으면서 북한과 이란, 시리아 등의 대량살상무기(WMD)와 미사일 확산을 막고 테러자금 지원 등을 차단하기 위해 이 같은 활동과 관련된 기업이나 금융기관의 자산을 동결하거나 미국 금융기관과의 거래를 막는 등의 업무를 담당해왔다.

미 재무부가 북한의 WMD 및 미사일 확산, 달러화 위조 및 기타 불법적 금융활동을 막기 위해 관련 북한 기업에 대해 제재를 취하고, 북한과 불법자금을 거래해온 마카오 방코델타아시아(BDA)에 대해 애국법 311조에 의해 금융거래 제재조치를 취했던 것이나 이란의 핵무기 프로그램을 압박하기 위해 혁명수비대와 관련한 제재 조치 등에 나섰던 것 등이 이에 포함된다.

미 재무부는 지난 16일에도 북한의 무기 프로그램에 악용될 수 있는 물품을 북한의 조선광업무역회사에 불법 판매한 대만인 부부에 대해 자산동결 등 제재조치를 취했고, 레비 차관은 “세계 각국의 정부와 기업들이 북한의 조달 경로를 완전히 차단할 것을 촉구한다”고 말하기도 했다.

레비 차관은 하버드법대를 졸업한 뒤 민간분야에서 일하다 2001년 미 법무부에 들어가 대테러 담당 업무를 조율하는 역할을 한뒤 재무부 차관으로 일해왔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