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對北 인센티브 구체적 언급 단계 아니다”

미국 국무부는 조만간 열리게 될 미북 대화에서 북한에 제시할 인센티브에 대해 “아직 구제적으로 언급할 때가 아니다”고 16일 밝혔다.

이언 켈리 대변인은 이날 정례 브리핑에서 ‘힐러리 클린턴 국무장관이 밝힌 대북 인센티브에 대해 설명해 달라’는 질문에 “북한이 6자회담 복귀에 동의하는 것이 우선이기 때문에 협상 제안 내용을 구체적으로 말할 단계는 아니다”며 이같이 답변했다.

미북 양자대화가 열릴 경우 북측에 ‘상응하는 대가’와 ‘인센티브’를 분명하고 명확하게 전달하겠다는 클린턴 장관의 발언이 북한과의 실질적 대화를 의미하는 것 아니냐는 일각의 우려를 잠재우기 위한 것으로 해석된다.

켈리 대변인은 이와 관련 “북한과의 협상은 북한이 6자회담에 돌아왔을 때 시작될 것”이라며 “실질적인 대화는 6자회담 틀 안에서 준비되고 있다”고 강조하기도 했다.

또한 “비핵화 달성을 위해서는 여러 방안이 있지만, 중요한 것은 서로 마주 앉아서 그 목표를 어떻게 달성할 지를 논의하는 것”이라며 “우리의 초점은 다자회담을 재개하는데 맞춰져 있고, 우리의 목적은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라고 강조했다.

미북 양자대화가 10월 말~11월 초에 열릴 것이라는 일부 언론의 보도와 관련 “북한의 초청 문제를 놓고 다자회담 파트너들과 얘기하고 있지만 아직 어떤 결정도 내려지지 않았다”고 답했다.

이어 힐러리 클린턴 국무장관이 뉴욕 유엔 총회기간 북측 당국자들을 만날 가능성에에 대해서는 “그런 계획이 없다”고 말했다.

한편, 미국 의회조사국(CRS)은 미국이 북한의 비핵화를 이끌기 위한 대북 경제적 인센티브로 수교, 무역협정 체결, 제재 완화, 국제금융기구 가입 허용, 에너지 및 식량 지원, 개성공단 제품에 대한 특혜 등 6가지를 제공할 수 있다고 제시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