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對北제재 신속완화 시사”

미국은 북한이 한반도 비핵화라는 이전의 합의를 전향적으로 이행하도록 설득하기 위해 완전한 핵폐기가 이뤄지기 이전이라도 북한과 관계 정상화를 시작할 준비가 돼 있다고 파이낸셜타임스(FT)가 7일 미 부시 행정부 고위 관계자를 인용, 보도했다.

신문에 따르면 이 관계자는 북한이 핵프로그램을 해체키로 한 이전의 약속을 이행한다면 미국은 북한을 ‘테러지원국’에서 제외하고 미국 기업의 대(對) 북한거래 규제를 완화하는 등 관계 정상화 과정에 착수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북한이 지난 2005년 9월 에너지 지원과 안보보장의 대가로 핵무기 계획을 포기하고 핵무기비확산조약(NPT)에 복귀하겠다고 약속했으나 미국이 김정일 정권에 타격을 안기는 금융제재를 단행하자 1년 이상 6자회담 복귀를 거부했다.

부시 행정부는 북한이 작년 핵실험을 실시한 뒤 북한과 협상에 나서라는 압력을 받고 있으며 백악관은 김정일 북한 국방위원장 역시 중국의 가중된 압력과 제재조치 때문에 협상에 나서라는 압박을 받고 있을 것으로 보고 있다고 신문은 분석했다.

신문은 이어 작년 흉년으로 식량지원이 절실한 북한은 식량지원의 대가로 완전한 핵폐기에 이르는 과정의 첫 단계로 영변 원자로 동결에 합의할 것으로 전망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