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對北전력공급 제의 추가할 듯”

미국의 북한담당 기자들은 26일께 개최 예정인 제4차 6자회담에서 미국은 3차회담에서의 대북제안에다 전력공급을 추가해 제의할 것으로 전망했다.

19일 자유아시아방송(RFA)의 인터뷰 보도에 따르면 뉴욕타임스 데이비드 생어(David Sanger) 기자는 ‘미국이 대북제안과 관련해 융통성을 발휘할 것’이라는 전망과 관련, “융통성은 아마도 남한이 북측에 최근 제의한 전력공급 계획을 염두에 둔 것”이라며 “미국의 기존 대북제안에 전력공급 계획을 결합한다는 구상이라고 들었다”고 밝혔다.

또 USA투데이 바버라 슬래빈(Barbara Slavin) 기자도 이와 관련, “미국이 지난해 대북제안 외에 별도의 추가 조치들을 염두에 두고 있는지는 알 수 없다”면서도 “남한의 최근 대북 전력공급 방안이 추가조치가 될 가능성이 크다고 본다”고 피력했다.

슬래빈 기자는 특히 “미국은 지난해 내놓은 대북제안에 대한 북측의 반응을 요구할 것”이라며 “북한은 언론 등 비공식경로를 통해 이 제안을 사실상 거부했지만 미국으로서는 북한의 공식반응을 들어야겠다는 입장”이라고 주장했다.

지난해 3차회담 때 미국의 대북제안은 ‘포괄적인 비핵화’ 방안으로, 핵폐기를 위한 3개월의 준비기간을 거쳐 북한이 국제사찰을 받는 방식의 핵폐기를 받아들일 경우에 대해 반대급부를 한다는 것이다.

그 반대급부는 한ㆍ중ㆍ일ㆍ러 4개국이 매달 수만t의 중유를 제공하고, 미국은 대북 불가침 안전보장을 제공할 용의가 있고 테러지원국 명단해제와 경제제재 해제 에 대한 협의도 가능하다는 것이다.

생어 기자는 회담전망에 대해 “북한이 이번 회담에서 핵의 완전한 폐기를 약속하고 이를 실행에 옮기기 위한 구체적인 조치들에 합의할 것인가 여부가 문제인데 그것은 북한으로서는 쉽지 않은 문제”라며 “참가국들이 모종의 협상안에 관한 일정표에 합의하는 것이 이번 회담에서 기대될 수 있는 최상의 시나리오”라고 말했다.

슬래빈 기자는 회담쟁점과 관련, “북한이 존재 자체를 부인하고 있는 농축 우라늄 핵개발 의혹이 쟁점이 될 것”이라며 “또한 미국은 북한이 민감한 반응을 보이고 있는 인권문제를 정식의제는 아니더라도 어떤 형태로든 제기할 가능성이 있다”고 밝혔다.

한편 생어 기자는 80년대부터 북한을 비롯한 한반도 문제를 다뤄왔고 슬래빈 기자는 외교전문기자로 활동하고 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