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北 WMD 수출 차단 노력…광범위 압박”

북한이 미사일 등 대량살상무기(WMD)를 수출하려다 차단된 경우가 최근 몇 년 사이에 수차례 발생했던 것으로 드러났다.


폭로전문 웹사이트 위키리크스가 최근 공개한 미국 국무부 비밀외교 전문에 따르면 미국은 지난 수년간 북한의 WMD 관련 활동을 저지하고 대북압박을 강화하기 위해 숨가쁜 행보를 보였다.


국무부는 콩고를 비롯한 아프리카국가 대사관이 2009년 1월 15일 보낸 전문을 통해 북한의 미사일 등 무기 수출을 담당하는 조선광업개발무역회사 대표단이 사하라 주변지역을 여행한다는 정보를 입수했다.


국무부는 북한 대표단의 도착 시기가 북한 선적 화물선 비로봉호가 이 지역에 도착하는 시기와 맞물렸다는 점에서 화물선에 무기류가 실린 것으로 추정하고, 이 화물선에 대한 검색을 요구했다. 이후 북한과 무기거래 중단을 관련국들에 경고토록 자국대사관에 지시했다.


같은해 7월 24일 주러시아대사관에 보낸 전문에서는 북한이 러시아로부터 MAZ-543, ZIL-131 트럭을 구입해 예멘으로 보내려 한다는 정보를 입수했다면서 러시아 당국에 적극적 조치를 요구하도록 지시했다. 북한이 예멘에 수출한 탄도미사일의 이동식발사차량 등으로 이용될 수 있다는 우려 때문이었다.


2008년 11월 22일에는 싱가포르 대사관에 전문이 보내졌다. 이번에는 북한 화물선 소흥1호가 이란으로 향하는 크루즈미사일 품목을 선적했을 우려가 높으니 소흥1호의 정박시 화물검색을 하고, 만일 이에 불응할 경우 선박지원 서비스를 하지 말라는 요청을 싱가포르 정부에 하라는 지시가 담겨있다.


2008년 10월 7일 스위스주재 미대사관에 보내진 국무부 전문은 북한이 중국에 있는 회사를 통해 스위스의 샤우블린이라는 회사에서 선반기계류 조달을 하려고 하고 있다면서 스위스 당국의 적극적 조사와 조치를 요구토록하는 내용이었다.


같은해 4월 14일에는 싱가포르 주재 대사관으로 비밀전문이 내려갔다. 대만인 알렉스 차이라는 인물이 북한의 미사일 및 무기담당 기관으로부터 거액의 거래대금을 현금으로 받으려고 한다는 정보를 근거로 했다.


알렉스 차이가 이중용도 물품인 수압프레스장비를 북한에 수출하고 그 대금을 싱가포르 공항에서 현금으로 받으려 한다면서, 싱가포르 당국에 이를 저지하도록 협조 요청을 지시하는 전문이었다.


국무부는 이밖에도 북한 금융네트워크 차단을 위해서도 숨 가쁘게 움직였다.


2007년 8월 29일 요르단주재 자국 대사관에 보낸 비밀전문을 통해 북한이 요르단에 본부를 두고 있는 아랍뱅크를 통해 이란, 시리아 등과 대량살상무기 관련 거래를 하고 있다는 정보를 입수했다면서 이런 정보를 요르단측에 주면서 주의를 당부했다.


같은해 9월 5일 스위스주재 대사관에 보낸 전문에서는 북한이 1990년대 사용했던 방법과 같이 스위스에 새로운 은행을 만들 수 있다는 정보를 입수했다면서 스위스 당국에 적절한 금융시스템 보호조치를 취하도록 요청하라고 지시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