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北, UEP·확산문제 검증 가능하게 신고”

북한이 지난 26일 북핵 6자회담 의장국인 중국에 신고한 핵신고서가 ‘불완전 하다’는 지적이 제기되고 있는 가운데, 미 정부는 2일 우라늄농축프로그램(UEP)과 확산문제에 대해서도 ‘검증할 수 있는(can be verified)’ 신고를 했다고 밝혔다.

숀 매코맥 미 국무부 대변인은 이날 정례브리핑에서 북한이 핵신고서에 플루토늄 추출량만 적시하고 UEP 및 확산과 관련해서는 검증에 필요한 구체적인 수치를 제시한 게 없지 않느냐는 질문에 대해 “북한은 세 가지를 모두 신고했으며, UEP 및 확산과 관련한 신고도 검증할 수 있다”고 말했다.

이와 관련, 앞서 콘돌리자 라이스 국무장관이 방한기간인 지난달 28일 기자회견에서 “핵신고서에 UEP와 핵확산활동에 대한 내용도 들어가 있지만 우리가 필요한 충분한 답은 담겨있지 않다”고 밝혔었다. 때문에 매코맥 대변인이 ‘검증할 수 있다’고 자신한 것과는 상당한 차이가 보이고 있다.

매코맥 대변인은 “북한이 제출한 신고서는 검증가능하다고 생각한다”고 거듭 강조하면서 “신고서는 검증될 것이며, 만일 북한이 말해온 것과 그들이 제출한 것에 차이가 난다면 그에 상응한 대가와 반향이 6자회담 내에서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워싱턴 포스트(WP)는 2일 조지 부시 대통령이 북한이 핵신고서 제출 후 45일 이내에 북한을 테러지원국 명단에서 삭제하는 조치에 착수했지만 북핵 신고에 대한 검증작업이 8월 중순인 45일 안에 마무리될 것으로 예상하는 사람들은 거의 없다고 밝혔다.

WP는 북한이 중국에 핵신고서를 제출하기 불과 며칠 전에 우라늄 농축활동과 시리아에 대한 핵기술 지원 등 핵확산 활동을 미국 측에 비공개로 시인하는데 그쳤다며 워싱턴 일각에서 신랄한 비판이 제기되고 있다고 전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