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北 IAEA 초청 긍정적.. 합의 전면 이행 중요”

미 국무부는 18일 북한의 국제원자력기구(IAEA) 사찰관 초청을 긍정적 조치라고 평가하고 2.13합의에 따른 의무의 전면 이행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숀 매코맥 국무부 대변인은 이날 기자간담회에서 북한의 IAEA 사찰관 초정이 “바람직하고 긍정적인 조치”라며 “이제는 6자회담 당사국들이 2.13합의에 따른 모든 의무를 준수하는게 중요하다”고 밝혔다.

매코맥 대변인은 방코델타아시아(BDA)의 북한 자금 송금이 완료되지는 않았지만 거의 마무리된 것으로 본다며 “우리는 6자회담 당사국들과 향후 진전방안에 대해 논의하고자 한다”고 말했다.

매코맥 대변인은 영변 원자로 폐쇄는 즉각적으로 이뤄질 수 있는 일은 아니지만 “몇 달이 아니라 수 주 내에” 완료될 수 있는 문제로 본다고 지적했다.

그는 영변 원자로 폐쇄는 IAEA 소관사항이라고 전제한뒤 “단순히 스위치만 내리는게 아니라 모두가 만족할 수 있도록 봉인을 하고 감시 장치를 설치해야 하므로 당장 이뤄질 있는 일이 아니다”라고 설명했다.

그는 그러나 “원자로의 안전한 폐쇄에 얼마나 걸릴지 단언할 수 없지만 우리가 보기에 몇 달이 아니라 몇 주 면 아마도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BDA북한 자금 송금은 미 국내법과 국제 금융관련 규정의 엄격한 테두리 내에서 이뤄질 것이라고 그는 거듭 강조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