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北, 6자 원하면 의무준수·도발중단해야”

미국 국무부는 7일 북.중 정상회담 결과와 관련, “북한이 해야할 일들이 있다.”라면서 “북한은 국제사회의 의무를 준수해야 하고, 도발 행위들을 중단해야 한다.”라고 비핵화 의무준수 및 도발중단을 요구했다.


필립 크롤리 국무부 공보담당 차관보는 정례브리핑에서 김정일 북한 국방위원장의 중국 방문 결과와 관련한 미국의 입장을 묻는 질문에 “우리는 북한의 행동들에 의해 좌우될 것”이라면서 이같이 밝혔다.


크롤리 차관보는 `김 위원장이 북.중 정상회담에서 6자회담 재개를 위한 유리한 조건 조성을 희망한다는 입장을 밝혔다’는 지적에 “김정일이 6자회담을 위한 유리한 조건을 만들기를 원한다면 그는 우리가 오랫동안 밝혀왔던 것을 (이행하는 것으로) 정확히 (이를) 행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이와 관련, 그는 ▲국제사회 의무준수 ▲2005년 공동성명의 약속 이행 ▲역내 불안정을 조성하는 도발행위 중단을 북한이 해야할 구체적 행동으로 거듭 제시했다.


크롤리 차관보는 이어 `김 위원장의 언급이 충분하지 않느냐’는 질문에는 “우리는 북한의 약속 준수와 도발행동들의 중단을 보고 싶으며, 그것이 우리의 초점”이라고 밝혔다.


또 `김 위원장이 6자회담 재개를 위한 진전에 협력하고 싶다는 뜻을 밝혔다’는 지적에는 “정확히 어떤 협력을 의미하는 것인지 모르겠다.”라고 답했다.


이 밖에 그는 베이징 주재 미국대사관 공사가 중국 측으로부터 김 위원장의 방중 결과를 설명들었다면서 북.중 양측이 서로에게 말한 내용을 전해들었을 것이라고 말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