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北 6자회담 조만간 복귀 징후 못봐”

미국 국무부는 11일 김계관 북한 외무성 부상의 방중과 관련, 조만간 6자회담이 재개될 것이라는 징후는 아직 보지 못했다고 밝혔다.


필립 크롤리 국무부 공보담당 차관보는 이날 기자들과 가진 콘퍼런스콜에서 `김 부상이 중국을 방문 중인데 가까운 시일 내에 6자회담이 재개될 것으로 보느냐’는 질문에 “그런 어떤 신호를 보기를 확실히 원하지만, 현 시점에서 우리가 그런 신호를 봤다는 사실을 알지 못한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북한의 6자회담 복귀를 설득하기 위해 북측과 추가적인 대화를 가질 계획이 있느냐’는 질문에는 “다른 만남을 배제하지는 않는다”면서 가능성을 일축하지는 않았지만 “하지만 미국이나 다른 나라의 대표단이 북한과 가질 다음 만남은 공식적인 6자회담을 통한 것이어야 한다고 우리는 확고히 믿고 있다”고 답했다.


이 밖에 그는 북한산 무기를 운송하다 억류된 그루지야 국적 화물기 승무원 5명에 대한 태국 법무부의 불기소 결정과 관련, 그동안 태국 정부의 관련 사안 조사에 대해 사의를 표시하면서 “여기서 법적 절차가 반드시 끝난 것이라고 말하지는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