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北 6자회담복귀시 금융제재 탄력적 논의”

크리스토퍼 힐 국무부 동아태 차관보는 22일(현지시간) 북한이 6자회담 복귀의사를 밝히면 미국은 6자회담 틀 안에서든, 밖에서든 형식에 얽매이지 않고 북한과 금융제재 문제를 논의할 것이라고 밝혔다.

힐 차관보는 이날 뉴욕 월도프 아스토리아 호텔에서 연합뉴스 기자와 만나 “미국은 일단 북한이 6자회담에 들어올 의사가 있음을 확인하면 대북 금융제재 문제를 북한과 논의할 수 있다는 입장”이라고 말했다.

그는 특히 “우리는 6자회담 안에서든, 지난 3월처럼 6자회담과 별개로든 북한과 그 문제를 논의할 수 있다”면서 “우리는 매우 유연한 입장을 갖고 있다”고 강조했다.

그는 ‘북한이 6자회담에 복귀하면 금융제재를 곧바로 끝낼 수 있다는 의미냐’는 질문에 “그것(금융제재)을 협상하겠다는 의미”라면서 “금융제재를 종결짓느냐 여부는 북한의 태도에 달려 있다”고 밝혔다.

국무부 고위관계자는 이날 이상득(李相得) 국회부의장 등 한나라당 방미단과의 면담에서 유엔 안보리 북한 결의(안보리 결의 1695호)와 관련, “일본과 호주가 최근 대북제재를 발표한 데 이어 많은 나라들이 이에 동참할 것으로 예상되는 등 많은 효과를 드러내고 있다”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지금으로선 미국을 비롯한 국제사회가 추가로 대북 결의를 추진하지는 않지만 안보리 결의 1695호 이행문제를 쭉 밀고 나갈 것”이라고 밝힌 것으로 전여옥(田麗玉) 최고위원이 전했다.

그는 또 북한이 6자회담 참가를 거부하고 미사일 발사 등 도발적 행동을 계속할 경우 미국은 전방위적으로 북한을 압박할 것이며 유엔 결의는 여러 가지 (압박책) 중 하나라고 말했다.

전시작전권 환수문제와 관련, 이 관계자는 “미국 정부는 정치적 입장이 아니라 군사적 차원에서 평가해 이 문제를 처리해 나간다는 입장”이라고 거듭 확인했다고 이상득 부의장은 전했다.

제이 레프코위츠 대북인권특사는 한나라당 의원들과의 면담에서 “미국은 어떤 쿼터를 정해놓고 탈북자를 받아들이지는 않을 것”이라면서 “이유없이 망명희망자를 되돌려 보내지는 않을 것”이라고 밝혀 지속적으로 탈북자들을 수용할 것임을 시사했다.

레프코위츠 특사는 미국에서 문제를 제기하고 있는 개성공단 인권문제와 관련, “개성공단실태를 직접 확인하기 위해 연내에 개성공단을 방문하길 희망한다”고 밝혔다.

한나라당 방미단은 23일 로스앤젤레스를 방문, 한인동포 여론주도층과 간담회를 갖고 전시작전권 이양, 한미동맹 문제 등 현안에 대한 한나라당의 입장을 설명하고 24일 귀국할 예정이다./뉴욕=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