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北 26일 핵신고 기대”…“검증이 중요”

미 백악관은 북한이 26일까지 핵신고서를 제출하겠다고 밝혔지만 이를 이행할지는 좀 더 지켜봐야 할 것이라고 23일 밝혔다.

데이너 페리노 백악관 대변인은 “북한이 오는 목요일(26일)까지 핵신고서를 제출하기 위해 노력할 것이라는 언급이 있었다”며 “이것은 북한 자신이 언급한 마감일이며, 그렇게 할지는 지켜볼 것”이라고 말했다.

페리노 대변인은 그러나 북한이 어떤 내용의 신고를 할지 예단할 수는 없다며 일단 북한의 핵신고를 지켜본 뒤 행동 대 행동의 원칙에 따라 다음 조치를 취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봐야 한다. 우리는 북한이 그들의 의무를 이행하길 희망하며, 그러면 주지하다시피 행동 대 행동이 있다”고 지적했다. 따라서 “일단 북한의 신고를 지켜보고 나서 다음 조치가 무엇인지 이야기 하겠다”고 그는 밝혔다.

이와 관련, 톰 케이시 미 국무부 부대변인은 이날 정례 브리핑에서 오는 26일 북한의 핵프로그램 신고서 제출 가능성을 백악관이 언급한 것과 관련, 추가할 내용이 없느냐는 질문에 “핵신고서 제출은 조만간 있을 것”이며 “조만간이 얼마나 빠를지는 두고 봐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분명히 우리는 핵신고서 제출이 가능한 한 빨리 이뤄지길 희망한다”면서 “콘돌리자 라이스 국무장관도 언급했듯이 핵신고 자체도 중요하지만 더 중요한 것은 우리가 앞으로 더 나가 핵신고서에 담겨있는 정보를 검증할 수 있는 것”이라고 말했다.

케이시 부대변인은 “검증이 우리에게 중요하다”며 “우리는 핵신고서 제출을 단순히 신고서 자체를 받는 문제가 아니라 앞으로 나아갈 수 있기 위해 북한의 핵프로그램을 분명하고 정확하게 이해를 하는 것이라고 그동안 언급해왔다”고 지적했다.

그는 핵신고서 제출시점과 관련, “끝이 나야 끝난 것”이라면서 “중국 측이 손에 신고서를 들고 보여줄 때까지는 신고서 제출이 오늘 또는 내일이 될지 이번 주 또는 다음주 또는 더 지나서 될지에 대해 말하지 않으려고 한다”고 말했다.

이와 함께 독일을 방문 중인 라이스 국무장관은 이날 6자회담과 외무장관 회담의 시기에 대해 “현재 장관급 회담이 정해진 일정은 없다”며 “우리는 6자회담 참가국들의 장관급 회담을 언제 하는 게 적절하지 그 시기를 볼 것”이라고 밝혔다.

라이스 장관은 “2단계 비핵화 노력을 종결한다는 차원에서 우리는 북한이 6자회담 의장국인 중국에 핵신고서를 제출할지, 그리고 앞서 우리가 이야기 했듯이 완전하고 정확하다고 검증이 가능한 신고서를 중국에 제출하는 지를 지켜볼 것”이라고 강조했다

라이스 장관은 또 미국이 북한을 테러지원국 명단에서 삭제하는 조치를 취한 뒤에도 북한에 대해 일본인 납치를 해결하라고 계속 촉구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라이스 장관은 “미국은 일본인 납치 문제를 내버려 두거나 잊지 않을 것이라는 점을 분명히 해왔다”면서 “일본 국민은 이 문제는 미국에 극도로 중요하며 우리가 이 문제를 해결하도록 계속 압력을 가할 것이라는 점을 확신해도 좋다”고 말했다.

앞서 라이스 장관은 지난 18일 헤리티지재단 연설에서 “북한이 중국에 핵신고서를 제출하면 조만간 부시 대통령이 미 의회에 북한을 테러지원국에서 해제하겠다는 의사를 밝히고 적성국 교역법 적용을 중단한 후, 45일(법적 의무 기간)간 북한의 협력 수준을 검증한 결과 불충분하다고 판단되면 적절한 대응을 할 것”이라고 말했었다.

한편, 북핵 6자회담 미국 측 수석대표인 크리스토퍼 힐 국무부 차관보는 23일 중국 측 수석대표인 우다웨이(武大偉) 외교부 부부장과 회담한 뒤 “북핵 프로그램이 신고되면 곧바로 미국이 테러지원국 해제 절차에 돌입하게 된다”고 밝혔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