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北 2차 핵실험 우려해 해제”

미국 행정부가 북한을 테러지원국 명단에서 삭제해준 핵심적인 이유는 북한이 2차 핵실험을 감행할 수 있다는 우려 때문이었다고 워싱턴 포스트(WP)가 12일 보도했다.

워싱턴 포스트는 이날 미 국무부 관리들의 말을 인용해 “조지 부시 대통령의 임기종료까지 100일을 남긴 상태에서 북한이 핵실험을 할 수 있다는 우려가 이번 결정에 작용했다.”라고 전했다.

신문은 북한이 이달 초 평양에서 열린 막판 협상에서 미신고 시설에 대해 잠정적인 접근을 허용하고, 검증전문가들이 핵관련 시설주변의 샘플(시료)을 가져갈 수 있도록 ‘양보’했다고 밝혔다. 또한 북한은 한국과 일본이 검증과정에 참여하는 것에도 더 이상 반대하지 않았다는 것이다.

그러나 콘돌리자 라이스 국무장관은 ‘구두합의’ 형식으로 이뤄진 북한의 양보내용에 추상적인 표현이 담겨있다고 지적하면서 자신이 테러지원국 해제에 서명하기 전까지 표현을 구체화하라고 지시했다고 신문은 전했다.

미국은 그러나 북한의 2006년 핵실험 장소는 물론 핵프로그램과 관련됐을 것으로 추정되는 모든 군사시설에는 접근할 수 없게 된다. 검증전문가들은 영변 원자로와 연구기관을 방문할 수 있으나, 기타 다른 지역의 방문은 북한과의 협의를 거쳐야 가능하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