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北 2개 기관 추가 자산 동결 조치

미 국무부는 8일(현지시간) 북한의 조선원자력총국과 조선단군무역회사 등 2개 기관에 대해 미국내 자산을 동결하고 상업적 거래를 차단하는 조치를 취한다고 밝혔다.

국무부는 이날 “행정명령 13382호에 따른 이번 조치로 제재 대상으로 지정된 해당 기관의 미국 영토내 모든 자산은 동결되며, 미국 국민과 해당 기관의 거래는 일체 금지된다”고 발표했다.

국무부는 이번 조치에 대해 “북한이 핵무기 및 핵 운반 능력이 있는 미사일을 개발하기 위한 노력을 재정적·상업적으로 차단하기 위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미국은 앞서 핵과 미사일 등 대량살상무기(WMD) 확산활동과 연계된 조선혁신무역과 조선광선은행(KKBC) 등 북한 기관들을 금융제재 대상으로 지정한 바 있다.

원자력총국과 단군무역회사는 앞서 7월 16일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대북제재위원회에 의해서도 제재 대상에 포함됐었다.

원자력총국은 북한의 핵 프로그램 개발을 총괄하면서 영변 핵시설을 관리하는 기관이며, 조선단군무역회사는 북한 제2과학원 산하기관으로 북한의 핵 및 미사일 연구와 개발 프로그램을 지원하기 위한 상품과 기술 획득에 대한 책임을 맡고 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