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北 향후 수주간 어떤 태도 보이냐 중요”

미국 국무부는 1일(현지시간) 북한이 취하는 행동에 따라 대북 제재의 수준이 달라질 수 있음을 재차 강조했다.


필립 크롤리 국무부 공보담당 차관보는 이날 정례브리핑에서 “북한이 말이 아닌 행동으로 우리와 좀더 건설적으로 대화할 자세를 보인다면, 우리는 북한의 행동을 평가해 본 뒤 대응할 준비가 돼 있다”고 말했다.


이어 “북한이 앞으로 수 주간(coming weeks) 어떤 행동을 보이느냐가 중요하다”면서 “우리의 대응은 북한의 행동에 의해 좌우될 것”이라고 밝혔다.


크롤리 차관보는 수 차례에 걸쳐 “북한과 대화할 준비가 돼 있다”며 대화의 전제조건으로 북한의 구체적인 행동이 필요하다고 강조한 바 있다.


북한이 선행해야할 구체적인 행동을 묻는 질문에 대해 “핵실험과 미사일 발사 등 도발적인 행동을 중단하고, 2005년 (9.19) 성명에 따른 약속 등을 이행해야 할 것”이라고 답했다. 


이어”북한은 천안함 사건에 대한 책임을 지금까지 지지 않고 있다”고 말해 북한의 사과를 우회적으로 요구했다.


특히 크롤리 차관보는 “올해 봄까지만 해도 우리가 하려고 했던 일들(6자회담 재개)이 있었으나, 천안함 침몰사건으로 그런 행동을 추구할 수 없게 됐었다”며 “우리는 당시의 시점으로 되돌아갈 용의가 있으나 이는 북한의 행동변화가 있어야 가능한 일”이라고 말해 천안함 사건에 대한 북한의 사과가 6자회담 재개의 선행조건임을 시사했다.


그는 “중국은 중국대로의 생각이 있겠지만, 우리는 우리대로 생각이 있으며, 이런 구상들을 다른 나라와 교류하고 또 그들의 생각을 들은 뒤에야 (현 상태에서) 앞으로 나아가기 위한 적절한 경로에 도달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크롤리 차관보는 ‘중국의 역할론’과 관련, “중국은 특별한 책임을 지닌 국가로, 6자회담 프로세스 내에서 리더역할을 해왔다”며 “중국은 이런 프로세스에서 북한이 보다 더 건설적인 참가자가 되도록 독려하는데 특별하고도 중심적인 역할을 갖고 있다”고 말했다.


한편 우다웨이 대표는 스타인버그 부장관과 회담을 마친 뒤 기자들과 만나 “6자회담은 한반도의 평화와 안정을 유지하는데 있어 중요한 수단”이라며 “현재 상태로는 6자회담 재개까지 많은 어려움이 있지만, 관계당사국들이 조속한 재개를 위해 노력을 해야 할 것”이라고 강조한 것으로 알려졌다.


우 대표는 스티븐 보즈워스 대북정책 특별대표, 성 김 북핵특사와도 만나 지난주 열린 북.중 정상회담의 내용을 설명하고, 6자회담의 조속한 재개 필요성을 거듭 언급한 것으로 알려졌다.


위성락 외교통상부 한반도 평화교섭본부장은 3일(현지시간) 제임스 스타인버그 국무부 부장관과 회담을 갖고 북한과 중국이 강력히 희망하고 있는 6자회담 재개문제에 대한 입장을 조율하며, 대북제재 이행도 점검할 것으로 전해졌다.

소셜공유